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손흥민 돕고 황의조 넣고`...김학범호 승리 공식

  • 宝马娱乐网站
  • 2019-05-14
  • 116人已阅读
简介29일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파칸사리스타디움에서열린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남자축구준결승한국과베트남의경기에서전반전황의조가두번째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전반전 황의조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손흥민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와일드카드 공격수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득점 케미"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손흥민이 돕고 황의조가 마무리하는 승리 방정식이 제대로 해법을 찾으면서 김학범호의 금빛 도전에 큰 힘을 불어넣고 있다.29일 한국과 베트남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이 펼쳐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는 손흥민과 황의조를 연호하는 교민팬들의 함성이 크게 울려퍼졌다.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베트남을 상대로 이승우의 멀티골(2골)과 황의조의 결승골을 합쳐 3-1 대승을 거두고 결승전 티켓을 품었다.전반 7분 이승우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한국은 전반 28분 황의조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사실상 승리를 예감했다.이진현(포항)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상대 중원 지역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황의조의 오른발 앞에 정확하게 볼을 투입했다.수비진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완벽하게 뚫어낸 황의조는 달려 나오는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기는 정확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완성했다.손흥민은 김학범 감독이 구사한 4-2-3-1 전술에서 황의조의 뒤를 받쳐주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그동안 오른쪽 날개와 왼쪽 날개로 번갈아 출전했던 손흥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것은 베트남전이 처음이었고, 손흥민은 김 감독의 지시에 따라 2선에서 공격을 조율하면서 패스의 연결고리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와일드카드 공격수로 26살 동갑내기인 손흥민과 황의조는 경기에 앞서 선수들과 미팅에서 후배들에게 "우리가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을 이기고 준결승까지 왔지만 지금 우리가 가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며 앞서 거둔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침착하게 베트남전에 나서자고 당부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디지털타임스 홈페이지 바로가기 / 디지털타임스 뉴스 더보기네이버 채널에서 "디지털타임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사제공 디지털타임스

文章评论

Top